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
전제메뉴닫기

인터뷰/칼럼

  • home
  • 홍보
  • 인터뷰/칼럼
  • 인터뷰
인터뷰게시판 글보기

목록

연간 100개 양질의 청년일자리 만들겠다
등록일 : 2018-08-06 조회수 : 2243


 

"연구개발(R&D)분야는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분야입니다. 진흥원에선 R&D 사업 선정시 청년고용 배점 항목을 신설하고 국토교통 굿잡페어(Good-job Fair)를 정례화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를 청년들에게 돌려주겠습니다."

23
일 오후 안양 국토교통과학진흥원(국토진흥원) 본원에서 만난 손봉수 원장은 취임을 갓 두 달 넘긴 수장답지 않게 국토진흥원의 청사진을 물 흐르듯 풀어냈다
.


2002 12월 한국건설교통기술평가원으로 출범한 국토진흥원은 건설기술 연구·개발 사업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이다.

국토교통 R&D 사업에 대한 평가·관리가 핵심업무다. 국토교통 R&D사업에 대한 수요조사와 기획, 기술 예측 등도 국토진흥원의 몫이다. 매년 5000억원가량의 국토교통 R&D예산을 담당하며 국책사업인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선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
.

손봉수 원장이 인터뷰 첫머리에서 대뜸 꺼낸 화두는 청년일자리 문제였다. 손 원장은 "의외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학생을 가르쳤던 입장에서 R&D 사업을 관리하는 위치에 오다보니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뛰어난 실력에도 취업문이 막힌 청년들"이라며 "국토교통분야의 R&D 사업에서도 해법이 있다고 생각했다"고 언급했다. 또 양질의 일자리 확보를 통한 경제선순환이야 말로 R&D 사업의 궁극적인 목적이라는 설명이다
.

실제 손 원장의 취임 이후 지난 6월 진흥원이 개최한 국토교통기술대전에선 국토교통분야 최초로 취업박람회인 국토교통 굿잡페어가 도입됐다. 공공과 민간이 함께 하는 국토교통 좋은 일자리를 슬로건으로 서울교통공사, 항공우주연구원 등 공공기관뿐 아니라 포스코, 우진산전 등 총 34개 기관
기업이 참여한 행사에선 500여명의 청년들이 참여해 200여건의 실질적인 상담성과가 이뤄졌다.

손 원장은 "굿잡페어의 정례화를 통해 우수 인재와 산업계를 연결하는 국토교통 R&D 인재 취업·채용 매트릭스를 구축할 것"이라고 강조했다. 이밖에 그는 취임 직후 진흥원이 추진하는 각종 R&D 사업 입찰에서도 청년 고용효과를 기대하고 있다. 손 원장은 "R&D 사업 선정과정에서 평가점수에 신규 청년고용 부문을 추가했다" "이는 해당사업을 통해 3명 이상의 청년고용을 확약하면 배점을 주는 제도로 이미 2건의 사업에서 시범실시 중"이라고 설명했다.

이에 대해 진흥원 관계자는 "당초 중소기업 전용 R&D 사업에만 1월부터 시범 적용했지만 이달부터 전체 R&D 사업에도 적용해 실제 고용효과를 가져오고 있다" "내년엔 100명 이상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"고 귀띔했다
.

같은 맥락에서 손 원장은 스타트업 등을 통한 국토교통분야의 청년창업에도 집중하고 있다. 그는 "진흥원은 신기술 창업기업이나 벤처기업에 기술금융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14140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" "또 크라우드 펀딩(crowd funding)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연계해 기술창업 지원을 확대할 방침"이라고 밝혔다
.

손 원장은 국토교통 R&D 전문 브레인(Brain) 기관의 역할을 활성화하기 위한 고민도 언급했다. 손 원장은 "R&D 예산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수수료 수입에 의존하는 진흥원 예산은 안정적인 운영을 어렵게 하고 있다" "R&D의 선도적인 기획과 추진을 위해선 조직인력을 유지할 수 있는 인건비 지원방안이 필요하다"고 말했다.

 

"양질의 일자리 청년들에게 돌려주고파"R&D 고용배점제 도입 

자율주행차, 스마트시티 등 국토교통분야의 R&D 수요확대에 대한 진흥원의 역할에 대해 손 원장은 "진흥원은 지난 6월 종합계획을 통해 스마트시티, 드론, 지능형 철도를 포함한 8개의 과제를 4차 산업혁명의 8대 혁신 성장동력으로 발표한 바 있다" "이를 바탕으로 국가의 혁신성장동력 경쟁력을 세계4위권으로 도약시키고 온실가스 배출량 등 사회적 비용을 30% 줄어 국토교통분야와 관련된 국민들의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키겠다"고 강조했다.

향후 진흥원의 청사진을 묻는 질문에 손 원장은 "앞서 언급한 것처럼 국토교통 분야의 브레인 기관의 기능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에 공을 들일 것"이라며 "또 개인적으로는 국토교통기술의 경우 인간의 삶에 유리된 기술이 아닌 만큼 휴머니즘(humanism)이 살아있는 R&D 연구를 진흥원의 방향성으로 제시하고 싶다"고 답했다
.

한편 1959년 서울 출신인 손봉수 국토진흥원 원장은 연세대, 캐나다 맥매스터대를 거쳐 토론토대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. 이후 2002년까지 서울시 산하 서울시정개발연구원(현 서울연구원)에서 연구위원직을 수행했으며 2002년 연세대학교 도시공학 교수로 임용됐다
.

한국 공학한림원 정회원으로서 대한교통학회 이사, 대한교통학회지 편집위원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연세대 도시공학과 교수로 연세대 공학원 부원장, 학생복지처장, 공과대학장 등을 지냈다
.  

첨부파일 : 0723_인터뷰.pdf

목록


  • 담당부서기획조정실
  • 담당자오소정
  • 연락처 031-389-6434